티스토리 뷰

 

 

방송인 정형돈이 케이윌을 향한 장난성 언행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정형돈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3일 “당사 소속 개그맨 정형돈 씨가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이하 마리텔) 인터넷 생방송 중 본인의 언행에 대해 사과의 입장을 전해왔다”라며 정형돈의 입장을 전했다.

 

 

지난 20일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트위치 채널에서 생방송 된 '무덤 TV'의 한 장면이다.

 

 

이날 정형돈은 방송에 출연한 가수 케이윌 매니저와 대결을 펼치던 중, 케이윌의 사진에 붓으로 사선을 두 줄 그었습니다. 케이윌의 영정 사진을 연상케 한것.

 


 

이에 네티즌들은 마리텔 게시판에 아래와 같은 분노를 표출하기 시작했다.

 

 

 

공교롭게도 이날 케이윌이 탄 차량이 빗길에 미끄러지는 교통사고가 일어났다. 고속도로에서 케이윌이 탄 차량이 미끄러져 중앙분리대를 들이받는 사고가 일어난 것. 이로 인해 케이윌은 출연 예정이었던 스케줄도 취소했다.

 

이렇게 정형돈의 장난식 방송과 케이윌의 빗길 교통사고가 겹치며 케이윌이 정말 위험했으면 큰일날뻔 했다는 반응이다.

 

 

가수 케이윌

 

 


 

 

 

정형돈은 방송 중이라 이를 몰랐겠지만, 안타깝게도 타이밍이 좋지 않았다. 또 교통사고와 상관없이 살아 있는 사람의 사진으로 영정 사진을 연상케 한 행동은 도를 넘었다는 비판이 이어졌다.

 

 

 

정형돈은 소속사를 통해 “마리텔 인터넷 생방송 중 있었던 일에 관한 일은 저의 잘못이다. 단지 개그 욕심 때문에 도 넘은 자신의 언행에 대해 반성하고 있고, 케이윌 씨에게도 진심으로 사죄의 뜻을 전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생방송 중이라 케이윌의 교통사고 소식을 전혀 모른 채 한 행동이기 때문에 더욱 죄송한 마음”이라면서 “앞으로는 더욱 신중하고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사과했다.

 

 

결국 정형돈은 소속사인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아래와 같이 사과의 뜻을 전했다.

 

 

 

정형돈은 인터넷 생방송 후 자신의 언행에 문제가 있음을 깨닫고 제작진과 상의해 본방송에는 나가지 않도록 조치했다고 한다.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제작진 역시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정형돈의 개그 욕심이 넘지 말아야 할 선을 넘어 시청자들에게 불쾌감을 전달한 케이스.

 

방송 베테랑이니 만큼 정형돈은 금방 자신의 실수를 깨닫고 다음엔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 듯 하다.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a7-f.tistory.com BlogIcon 2020신구리 http://bit.ly/37L3VIu
    피할 수 없다면, 다음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필수!!!
    예전처럼 사고지점으로부터 야간에는 200m, 주간에는 100m를 걸어가서 설치를 하는 번거로움과 위험성은 이제 그만!!!

    더 이상 이런 위험한 모험은 그만하고, 이번에 와디즈에서 더욱 세련되게 내 차를 위한 아이템을 선택하세요. 게다가 이번 기회에 구매하시면 3만원대 자동 에어펌프도 증정한다네요.
    아래 링크로 한번 들어와 보세요.

    설치까지 30초! 1Km밖에서도 보이는 놀라운 시인성
    2020.02.15 10:25 신고
댓글쓰기 폼
Total
79,081
Today
11
Yesterday
59